상세 컨텐츠

본문 제목

生子 이생진 선생님

해변의 길손(나의 시)

by 相民 윤봉택 2022. 9. 25. 16:55

본문

2022. 9. 23. 금요일

18:30

 

제13회 정방동 시와 음악의 밤

 

올해로 94과를 맞이하신 시인 生子 이생진 선생님께서 

참석하셨습니다.

 

해마다 참석하십니다.

 

94수를 맞는 선생님은

여전히 정정하십니다.

 

 

 

↑ 윤봉택. 이생진 선생님. 고현심 시인

↑ 한동철 정방동주민자치위원장. 윤봉택. 시인 고현심. 생자 이생진 선생님. 

   첼리스트 문지윤.  음유시인 싱어송라이터 현승엽 시인(가수)

↑ 이생진 선생님 즉석 스켓치, 이중섭의 마음으로 대향 이중섭 선생이 시민에게 전하는

 

 

 

 

'해변의 길손(나의 시)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상민 윤봉택 시인의 작가의 길  (0) 2022.10.28
떡버들  (0) 2022.05.12
한국문학방송  (0) 2021.07.08
끝나지 않은 이야기 윤봉택 시집  (0) 2021.06.08
남영호 추모곡  (0) 2020.11.27

관련글 더보기

댓글 영역